도쿄 올림픽 선수촌에 TV,냉장고 없다니까 빌려쓰라는 일본;;;

도쿄올림픽 선수촌에 ‘TV·냉장고’ 없다고 비판하자 돈 내고 ‘빌려’ 쓰라는 일본

도쿄 올림픽 조직위원회가 선수촌에 TV와 냉장고가 없다는 비판에 대해 무척이나 황당한 입장을 내놓아 논란이 되고 있다.

22일 현지 언론 등에 따르면 다카야 마사노리 도쿄올림픽·패럴림픽 조직위원회 대변인은 “기본적으로 냉장고, TV는 유상 대여 대상”이라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어 “적절한 시점에 주문이 있었다면 조직위가 제공할 책무가 있고 당연히 하고 있다”면서 문제를 제기한 러시아 측에서 요청이 없었다고 주장하면서 “가능한 유연하게 대응하겠다”고 덧붙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앞서 일가 마메도프 러시아 펜싱 대표팀 감독은 선수촌 방이 너무 좁다며 “중세 같다”라는 표현을 써가며 비판한 바 있으며, 4~5명의 선수가 머무는 객실에 하나뿐인 화장실, TV와 냉장고가 없고 일본어로만 돼 있는 에어컨 리모컨, 골판지 침대 등이 선수들 사이에서 불만으로 제기되고 있다.

아이러니 한 것은 이런 가운데 일본이 탁구와 유도, 레슬링 등 자국의 메달 유망 종목 선수들을 선수촌이 아닌 외부 숙박 시설을 이용하게 했다는 내용이 터져 나와 특혜 논란까지 일고 있는 중이다.

결국 미국 여자 체조 대표팀은 선수촌이 아닌 호텔에 머물기로 결정해 이러한 논란에 불씨를 키웠다.

인사이트

 

뿐만아니라 후쿠시마산 식자재가 사용된 급식에 불만을 표한 나라들도 있었는데,

한국 대표팀의 경우 올림픽 선수촌에서 차로 약 20분 거리의 지바현 우라야스시 헨나 호텔에 급식 지원센터를 개설하고 하루 평균 425끼, 대회 기간 8천500끼의 도시락을 만들어 제공하겠다고 밝혀 일본 측에서 현재 당황해하고 있다.

한국 뿐만아니라 미국 또한 자국에서 직접 식자재를 공수해와 선수단 식사 ‘자체 조달’에 나서 논란은 끊이지 않을 전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