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먹다 남은 소주’ 버리지 마시고 이렇게 사용해 보세요!” 남은 소주 활용 꿀팁 5가지!

술을 좋아하시는 분들이라면 집에 먹다 남은 소주가 꼭 한 병씩은 있으실 텐데요. 버리기는 아깝고 그렇다고 먹기는 다소 찝찝하고 맛이 없는 게 사실입니다. 오늘 알려드리는 방법을 사용하면 남은 소주를 알뜰하게 재활용할 수 있습니다.

남은 소주 알뜰하게 활용하는 방법

1) 세제로 활용하기


소주에 든 ‘에탄올’ 성분은 그릇에 낀 기름을 작은 덩어리로 분해해서 용해시키기 쉬운 상태로 만들어줍니다. 게다가, 소주가 물보다 표면장력이 낮아 그릇에 묻어있는 기름을 보다 효과적으로 제거할 수 있습니다. 소주는 평소 사용하던 세제와 함께 섞어 사용하면 좋습니다.

2) 전자레인지 청소


전자레인지 사용할 때 더할 나위 없이 편리하지만 이곳저것에 붙은 찌든 때는 청소가 쉽지 않습니다. 그러나 집에 남은 소주로 말끔하게 청소할 수 있는데요. 빈 유리그릇에 남은 소주를 채우고 전자레인지에 넣어 3분간 돌려주면 됩니다.

전자레인지 내부에서 소주가 증발되면서 증기가 전자레인지 안을 촉촉하게 덮게 되는데 이때 물티슈를 이용해 찌든 때를 문질러주며 닦아줍니다. 그동안 착 달라붙어있던 기름과 찌든 때를 ‘소주 증기’가 불려줘 손쉽게 제거할 수 있습니다.

3) 냉장고 청소


한 조사에 따르면 4인 가족 기준 하루에 평균 40회 정도 냉장고 문을 여는 것으로 확인되었습니다. 청소업체에서 냉장고의 세균 수치를 확인해보니 싱크대와 변기보다 더 많은 세균이 검출되었습니다. 검출된 세균 중에는 식중독을 유발하는 세균도 발견되었는데요.

먹다 남은 소주를 냉장고 구석구석 뿌리고 닦아주면 세균 위험으로부터 벗어날 수 있습니다. 소주 알코올 성분으로 냉장고 구석구석에 뿌리고 닦아주면 세균 위험으로부터 벗어날 수 있습니다.

4) 음식 잡내 제거


고기나 생선 요리를 할 때 비린내와 잡내가 발생하는데 이때 소주를 넣어주면 비린내와 잡내를 동시에 잡을 수 있습니다.

5) 운동화 냄새 제거


신발을 신으면 발에서 나는 땀으로 인해 악취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이때 먹다 남은 소주를 키친타월을 이용해 신발 안쪽부터 겉 부분까지 닦아주면 됩니다. 그런 다음 통풍이 잘되는 그늘진 곳에 말려주면 악취로부터 벗어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