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절대 이렇게 입지 마세요.” 산부인과 의사가 알려주는 ‘질염’을 예방하는 습관 ‘4가지’

“절대 이렇게 입지 마세요.” 산부인과 의사가 알려주는 ‘질염’을 예방하는 습관 ‘4가지’
ⓒ유튜브 – 세브란스
유튜브 채널 ‘세브란스’에서는 “질염을 예방하는 생활습관 네 가지”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영상 속 산부인과 전문의는 질염의 종류 및 질염을 예방하는 생활습관에 대해 설명했는데, 그 내용은 다음과 같다.
ⓒ유튜브 – 세브란스
질염은 여성의 75% 정도가 일생의 한 번 정도는 앓고 지나갈 정도로 굉장히 흔한 질환으로, 세균이나 곰팡이균, 기생충 등 여러 가지 원인이 복합적으로 작용해서 질염이 생기게 되며, 원인균에 따라서 증상이나 임상 양상 등의 차이를 보이게 된다고 한다.

질염의 종류

칸디다 질염
ⓒ유튜브 – 세브란스
칸디다 질염의 경우에는 곰팡이균이 감염이 돼서 생기게 되는 질환인데, 두부나 치즈 같은 분비물을 호소하게 되고, 굉장히 간지러운 증상이 나타나는 것이 특징이다. 이 질환의 경우 임산부나 당뇨 같은 면역이 저하되어 있는 환자들에서 흔히 발생할 수 있다.
세균성 질염
ⓒ유튜브 – 세브란스
세균성 질염의 경우 질염 중의 가장 흔한 종류로 질 내의 환경의 변화와 밀접한 관련이 있으며, 콧물 같은 누런색이나 회색의 질 분비물이 생기게 되고, 생선 냄새 같은 악취를 동반하는 경우가 많다.
트리코모나스 질염
ⓒ유튜브 – 세브란스
트리코모나스 질염의 경우에는 기생충의 한 종류인 트리코모나스 원충에 의해서 생기게 되고, 성관계를 통해서 전파되는 성 매개성 질환 중의 하나다. 거품이 나고 악취가 나는 분비물을 특징으로 하고 굉장히 간지러운 증상이 동반되게 된다.
ⓒ유튜브 – 세브란스
이와 같은 질염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올바른 생활습관이 중요한데, 질염을 예방하는 생활습관 4가지에 대해 알아보자.

질염을 예방하는 생활습관

1. 면 소재 속옷 착용
ⓒ유튜브 – 세브란스
나일론이나 합성섬유 소재의 속옷은 습기를 조절하지 못하여 세균이 증식하기 쉬운 환경을 만들 수 있기 때문에 피하는 것이 좋으며, 면 소재의 속옷을 착용하는 것이 좋다.
2. 스키니진 금지
ⓒ유튜브 – 세브란스
스키니진이나 레깅스 같이 딱 달라붙는 하의도 생식기를 습하게 만들어 질염을 유발할 수 있다고 하니 피하는 것이 좋다. 되도록이면 통풍이 잘되는 통바지를 입는 것을 권장한다.
3. 생식기 위생 관리
ⓒ유튜브 – 세브란스
용변 후에 앞에서 뒤로 닦는 습관을 가지는 것과 샤워 후에도 생식기 부분을 건조하게 잘 말려주는 것도 질염을 예방하는데 도움이 된다.또, 여름철에 고온다습한 환경에서도 세균이 쉽게 증식할 수 있는 환경이 만들어지기 때문에 질염의 발생 확률이 높아지고, 워터파크나 해수욕장 등에서 젖은 옷을 입고 오랫동안 있는 것 또한 질염 발생 확률을 높인다.
4. 유산균 섭취
ⓒ유튜브 – 세브란스
최근 논문에 따르면 질염을 치료할 때 항생제를 쓰는 것과 더불어서 유산균 질정을 꾸준히 유지하는 것도 질염을 예방하는데 유의미하게 효과가 있다고 보고되고 있다.유산균을 정기적으로 섭취하는 것 또한 여성의 질 내 환경을 약한 산성으로 유지해 주고 면역력을 강화시켜서 질 내 환경을 좋게 유지하는 것에 도움을 준다.
ⓒ유튜브 – 세브란스
감기를 방치하다 폐렴이 되는 것처럼, 질염의 경우에도 초기에 간단하게 치료할 수 있는 병이었는데도 불구하고 방치하다가 자궁내막이나 나팔관 복강 쪽으로 염증이 파급되는 경우도 있기 때문에 질염이 의심되는 증상이 보이면 반드시 산부인과에 내원하여 조기에 적절한 진단과 치료를 받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하니 이점 꼭 명심하도록 하자.
https://youtu.be/laRxN16eXV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