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닮은 사람들끼리 끌린다’ 는 말의 표본이라는, 8년째 연애중인 구교환(감독)과 이옥섭 감독.